포스터

아름다운 제천의 호수를 표현한 ‘제천 블루’와 제천시의 상징물인 개나리의 ‘제천 옐로’를 키컬러로 활용해 국내 유일 음악영화제다운 경쾌함을 담아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자음을 직사각형, 삼각형, 원 등으로 한글을 단순화한 ‘ㅅ(시옷)’, ‘ㅇ(이응)’에서 느껴지는 다채로운 리듬감은 영화와 음악으로 감동을 전하고자 하는 결의가 담겨있다. 또한 한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세계 대중문화 트렌드를 고려해 독창성을 부여했으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제천의 산과 호수, 영화를 상징하는 필름 케이스를 모티브로 한 타이포그래피로 완성되어 아이덴티티를 전달한다. 블록을 차곡차곡 쌓아 올린 듯한 형상은 쌓아 올리며 느끼는 기쁨(JOYFUL)의 의미까지 담아내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전할 색다른 즐거움을 기대케 한다.

PC용 배경화면 모바일 배경화면

트레일러

감독 박흥식

2001년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로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을 받으며 화려한 감독 데뷔를 이뤄낸 그는 차기작 <인어공주>(2004)로 독보적인 연출력을 입증함과 동시에 백상예술대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후 <사랑해, 말순씨>(2005), <미안해, 고마워>(2011), <천국의 아이들>(2012), <협녀, 칼의 기억>(2015) 등 한계 없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선보였으며, 특히 <해어화>(2016)는 1940년대의 음악을 소재로 당시대를 아름답게 그려내 감각적인 작품성으로 뜨거운 호평을 얻어냈다.

연출 의도

음악영화제라는 정체성을 분명히 하려고 했다. 한 소녀가 시간과 공간을 달려 스크린 속으로 들어가서 바이올린 연주를 한다. ‘음악과 영화를 결합하는데 이보다 좋은 설정이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기획하고 제작했다.

시놉시스

오늘은 2005년 제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첫날이다. 17세 소녀 ‘수안’(배우 김수안)은 바이올린 케이스를 어깨에 메고 영화관을 향해 달린다. 계단을 뛰어오르고 복도를 달려 영화관에 도착한 ‘수안’. 영화는 이미 상영이 시작되었고, 스크린 속에서 악기를 조율 중이던 오케스트라 단원이 ‘수안’에게 빨리 오라고 손짓한다. 망설임 없이 스크린 속으로 들어가는 ‘수안’. ‘수안’이 들어가는 순간 흑백이던 화면은 컬러로 바뀌고 오케스트라에 합류한 ‘수안’은 바이올린 연주를 시작한다. 그리고 2021년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시작된다.